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3-07-08 오후 1:57:34
첨부파일
제목 이양호 농촌진흥청장, 종자산업 지원위한 행보 본격 시동

 

농촌진흥청 이양호 청장이 종자산업 지원을 위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올 3월 청장 취임식에서 취임사로 FTA·고령화 등 농촌이 갖고 있는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통일벼와 같은 종자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던 이양호 청장은 6월 12일에 종자산업 지원의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는 종자·종축 연구현장과 종자를 생산·공급하는 산업현장을 찾는다.

이번 방문은 취임 이후 첫 번째 지역소재 연구현장 방문으로, 고령지농업연구센터·한우시험장을 둘러본 후 산업현장 현황 파악을 위해 플러그 육묘장도 방문할 예정이다.

고령지농업연구센터는 관상용 여름딸기 ‘관하’를 만들어 딸기의 새로운 수요를 이끌어 낸 곳으로 유명하며, 한우시험장은 우리나라 토종 한우 유전자원을 보전하고 유지·발전시키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종자·종축의 보고이다.

여름딸기 ‘관하’는 ‘먹는 딸기’에서 ‘보는 딸기’로 딸기 산업에 새로운 수요를 불러 일으켰으며, 한우시험장은 육질이 우수한 한우 생산을 위한 유전자원을 관리·보급함으로서 축산의 생산성을 크게 높여 혁신의 좋은 예로 손꼽히고 있다.

한편, 산업현장에서의 종자가 전파되는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육묘현장도 방문한다.

평창에 위치한 플러그 육묘장을 방문해 고추·배추·토마토 등의 묘 생산부터 공급까지 전체적인 과정을 점검하고 판매액, 주요 공급처 등 육묘산업의 가능성을 자세히 살펴 볼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이양호 청장은 “농업농촌 발전을 위한 6차 산업의 기반은 종자산업에서 찾아야 한다.

”라며, “딸기의 새로운 수요를 만들어낸 ‘관하’와 같이 새로운 발상을 통해 종자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확산할 수 있는 종자관련 연구를 강화해 나가겠다.

”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연구정책과장 이영희, 연구정책과 허승오 031-299-2576

이전글 : NCS관련기사 1 - 스펙 초월 ‘직무능력 채용’ 확산…취준생, 준비 어떻게?
다음글 : '대한민국 종자 실리콘 밸리' 민간육종연구단지에 입주 기업 확정